게임뉴_스

[기자25시] 제도권 게임업계와 소통 강화해야

작성자 정보

  • 껨장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게임산업 주무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의 장관이 언제쯤 업계 소통에 나설지 지켜보고 있다."

최근 업계 한 관계자는 새 정부 출범 이후 게임산업과 관련해 큰 변화는 체감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 같은 말을 꺼냈다. 산업 주무부처 장관의 행보를 통해 육성방향을 가늠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전 정부에서는 문화부 장관이 취임 후 한 달여 안으로 게임업계와의 소통행보에 나서며 정부의 산업육성 로드맵 발표 및 현황청취에 나섰다. 황희 전 장관이 취임 후 37일, 박양우 전 장관이 37일, 도종환 전 장관이 12일 만에 업계 소통행보에 나섰던 것. 이러한 가운데 현 박보균 장관이 취임(5월 17일)한지 어느덧 한 달이 다 돼 간다. 

업계에서는 이번 정부에서 게임산업 정책을 어떻게 잡느냐가 특히 중요하다고 말하고 있다. 블록체인 게임 문제를 비롯해 글로벌 시장 경쟁 격화, 위상이 높아진 e스포츠, 판호  등 문제가 산적해 있다는 것. 

그러나 벌써부터 게임업계에서는 현 정권에 비관적인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이 발표한 게임산업 공약이 현재로선 구체적인 실행 계획이 전무하다는 것. 여기에 비전문가 출신인 장관에 대한 우려도 여전하다. 

이러한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선 결국 업계 소통을 강화하는 수 밖에 없다는 의견이다. 게임업계가 현재 절실한 부문이 무엇인지 듣고, 정부에서 그리는 산업육성 방향을 알려 신뢰를 얻어야 한다는 것. 앞서 제도권에서 업계와 소통 없이 밀어붙인 진흥책이 규제로 평가받는 일이 많았다. 

소통강화 주문은 문화부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다. 여당 정치인은 물론 게임과 관련된 다양한 부처, 나아가 윤 대통령 까지 소통강화에 나서길 바라는 목소리가 크다. 물론 게임뿐만 아니라 중요한 국가문제들이 많다는 것은 잘 알고 있다. 하지만 콘텐츠 산업 중 수출 1위를 기록하는 게임이 마냥 가벼운 사안이라고도 생각하지 않는다. 

정권이 바뀌었지만 이전 정부가 잘 한 점이 있다면 계승하고 그렇지 않은 것이 있다면 바꿔야 된다고 생각한다. 이러한 점에서 볼 때 문재인 정부의 게임업계 소통행보는 계승할 가치가 있는 부문이라고 여겨진다. 

현재 다소 아쉬운 평가를 받고 있는 제도권이 향후에는 업계와의 긴밀한 소통을 펼쳐 산업을 육성시켰다는 이야기를 듣고 싶은 바람이다. 또한 업계에서도 제도권이 인지할 수 있도록 현황문제를 분명하게 말했으면 한다.  

[더게임스데일리 강인석 기자 kang12@tgdaily.co.kr]

출처 : 더게임스데일리(http://www.tgdaily.co.kr)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게임뉴_스

최근글


새댓글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