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시장

로그인

게임뉴_스

해외에 도박사이트 운영 사무실을 차려놓고 수백억원대에 불법 스포츠토토 도박사이트를 운영한 일당이 검거됐다.
경남 마산중부경찰서는 도박개장 등의 혐의로 총책 A(37) 등 10명을 검거해 이중 2명을 구속하고 8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6일 밝혔다. 또 도박에 가담한 30명을 입건하고 해외 도피중인 운영 일당과 도박에 가담한 120명에 대해 수사를 진행중이다.
이들은 지난 2014년 1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일본과, 중국, 캄보디아, 라오스 등 해외를 돌며 현지에 사무실을 두고 불법스포츠 도박 사이트를 개설해 운영한 혐의다.
도박사이트에는 국내외 축구와 야구 등 스포츠 경기와 사다리게임, 달팽이 등에 고액배팅이 가능하도록 해 모두 821억원 상당의 도박자금을 관리하면서 15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도박 사이트의 운영 전반을 책임지는 '총책'과 수익금과 종업원 등을 관리하는 '관리책', 회원관리, 충환전관리, 배당관리, 게시판 관리 등 업무를 하는 '종업원'으로 철저히 업무를 분담했다. 또 추적을 피하기 위해 일본 서버를 개설한 후 중국, 캄보디아, 라오스을 전전하는 등 지능적인 수법으로 사용하기도 했다.
경찰은 사이트 운영자 공범 4명에 대해 지명수배하고 고액 상습 도박자 120명을 추가로 입건하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창원 = 최승균 기자]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