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시장

로그인

공지사항

게임물관리위원회는 누가 맡을 것인가?

최근 정부의 게임물관리위원장 임명 절차가 크게 지연됨에 따라 위원회를 둘러싼 각종 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이에따라 일각에서는 새 위원장 선임을 당분간 미루고 여명숙 위원장 체제를 그대로 끌고 가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정관상&위원장 임기 만료에 따라 즉각 퇴진해야 한다는 규정이 별도로 없기 때문이다. 

또 여 위원장이 정부 산하기관 수장으로서 해선 안되는 말을  거르지 않고, 그대로 여론의 장에 내놓고 있다는점이 문제점으로 지적되곤하지만, 그의 말이 대중 정서적 측면에서 볼때 상당히 설득력있게 맞아 떨어지고 있다는 데 정부의 고민이 있다.

특히 여 위원장을 대체할 뾰족한 인물이 안보인다는 점도 정부의 고민거리다. 부산지역에서는 위원회가 부산에있는 만큼 현지 출신의 게임행정 전문가가 맡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러나 게임 전문가가 많지 않는데다, 산하기관의 행정을 다뤄본 적이 있는 인물이 딱히 보이지 않고 있어 정부가 곤혹스러워 하고 있다.

일각에선 더불어민주당 출신의A씨가 임명되는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으나, 본인은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또 부산 출신의 B씨가 언급되고 있으나 본인은 학계에 그대로 머물 계획이란 입장을 보였다는 것.

이를 종합하면 게임위원장 임명 지연은 한마디로 인재난이라고 할 수 있다. 실제로 지난 3월 정부가 1차 지명한 위원장 후보가 검증 과정에서 전력 문제로 낙마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기도 했다. 이에대해 위원회는 이 문제가 언론에 제기되는 데 대해 일체 언급을 회피하는 등 노코멘트로 일관하고 있다.

그러나 정부소식통의 한 관계자는 현재 게임물 위원장 후보로 내정된 인사에 대한 검증작업이 진행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늦어도 이달 말이면 임명 절차를 마무리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지만 일각에선 게임물 관리 위원회가 서울에서 부산지역으로 옮겨갔다고 해서 부산지역 인사를 위원장으로 임명하는 것은&또다른 지역 이기주의이자 역차별이라는 입장을 나타내고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더게임스 박기수 기자&daniel86@thegames.co.kr]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