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시장

로그인

공지사항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확률형(뽑기형) 게임 아이템이 재차 도마에 올랐다. 최근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가 아이템 획득 확률과 기간 관련된 정보를 허위로 표시하거나 거짓, 기만적인 방법으로 소비자를 유인한 행위 등으로 3개 게임사에 시정명령과 과태료·과징금을 매겼다. 업체에선 “해석의 차이가 있다”며 행정소송 검토 입장을 보이는 등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공정위 제재에 대한 게임업체 입장대로 ‘해석의 차이’는 업체와 소비자 간 관계에도 적용된다. 업체 의도는 그것이 아니었다지만 다소 두루뭉술하게 표시된 정보로 소비자가 다르게 받아들일 수 있다. 소비자 입장에서도 “해석의 차이가 있다”고 말할 수 있는 것이다. 소비자들은 이러한 불만을 커뮤니티 게시 글로 올렸고 공정위가 논란이 된 사안을 직권조사해 이번 결과가 나왔다.
 
수년전으로 되돌아가보자. 당시 게임물등급위원회(현 게임물관리위원회)가 게임업계 뽑기 아이템 확률에 대한 조사를 시도했지만 업체들은 ‘영업비밀’, ‘대외비’란 이유로 자료를 넘기지도 않았고, 관련 회의에도 불참해 시작부터 흐지부지된 바 있다. 업체들은 ‘민간의 비즈니스 모델에 왜 간섭하느냐’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그랬던 업체들이 이제 개별 아이템 확률까지 공개하기 시작했으니 지난 몇 년간 장족의 발전이 있었다고 볼 수 있다.
 
물론 게임업체들이 원했던 변화는 아니다. 업체들의 태도가 변한 주된 이유는 국회의 강제적 규제 시도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국회의 규제 시도에 뜨끔했던 업계는 ‘아이템 확률을 공개하겠다’며 자율규제 프레임으로 맞섰고 지금의 변화가 찾아왔다. 
 
업계는 처음에 ‘찔끔 대책’을 내놨다. 이용자가 원하는 개별 아이템 확률이 아닌 구간별 확률을 공개한 것이다. 1% 미만, 1~10% 미만, 10~40% 미만 이런 식이다. 아이템 확률을 보다 구체적으로 공개하면 ‘영업 노하우가 공개된다’는 것이 당시 업체들의 논리였다.
 
그렇지만 업계 내에서 아이템 확률을 공개하는 바람에 ‘매출이 떨어졌다’, ‘영업 노하우가 유출됐다’는 얘기는 들리지 않는다. 업체들의 대응 논리가 바닥을 드러낸 셈이 됐다. 영업비밀, 영업노하우 유출 우려는 지금의 아이템 정보 공개 방식이 소비자가 원하는 방향으로 한참 발전한 뒤에나 꺼낼 수 있는 논리다.
 
이번 공정위 제재를 보면서 업체들이 소비자가 오인하지 않도록 정확한 확률 정보를 제공했으면 어땠을까하는 생각이 든다. 애초 개별 아이템 확률을 공개했으면 논란이 되지 않을 법한 사례들이 많다. 결국 업계의 찔끔 대책이 부메랑이 돼 화를 불렀다고 볼 수 있다.
 
게임 관련 커뮤니티를 보면 업체가 개별 아이템을 공개해도 그것을 믿을 수 있냐는 비판이 제기되곤 한다. 거짓 확률을 올려놓을까 하는 의심 때문인데, 이것을 순전히 소비자들의 지레 짐작이나 설레발로만 볼 수 있을까. 이번 기회에 업계가 그동안 신뢰 있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 탓은 아닐까 짚고 넘어가는 것도 좋을 듯싶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스마트폰에서 앱 개인설정 하는법 keny50 2017.08.05 5425
공지 업계 최초로 오락기앱 출시 keny50 2017.08.04 4805
공지 내글을 카카오톡으로 상대방에게 보내는법 keny50 2017.08.02 5268
공지 쪽지로 상대방에게 보내는법 keny50 2017.08.02 4662
공지 게임시장 앱 사용법 keny50 2017.08.02 4779
61 ‘현금화 가능’ 암호화폐 접목 게임 심의 앞둔 게임위 게임시장관리자 2018.06.07 580
60 [기획] "확률형 아이템 = 청불" 정말 이렇게 될까? 게임시장관리자 2019.01.17 571
59 한국인 남성 5명, 태국서 도박 사이트 운영 혐의 체포돼 게임시장관리자 2018.07.06 568
58 경찰,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집중단속…게임기 7089대, 현금 약 3억원 압수 게임시장관리자 2019.02.18 565
57 영월경찰, 게임장 불법 환전 운영 업주 불구속 입건 게임시장관리자 2018.12.14 562
56 광주경찰 국감장서 경찰관 뇌물비리 '도마 위' 게임시장관리자 2018.10.26 559
55 불법 게임장 투자하고 단속 정보 흘린 경찰관 게임시장관리자 2018.02.12 559
54 완산구, 인형뽑기방 불법영업행위 집중 지도단속 게임시장관리자 2018.04.28 555
53 문체부·경찰청·게임위, 불법 개변조 게임 근절 노력 강화 게임시장관리자 2019.01.30 554
52 힘 모아 ‘불법도박’ 퇴출하자! 게임시장관리자 2019.05.16 550
51 차기 게임물관리위원회 위원장 유력 후보 이재홍 교수는 누구? 게임시장관리자 2018.08.08 549
50 "불법 도박사이트 운영도 부가가치세 과세대상" 게임시장관리자 2018.11.19 548
» [취재수첩] 게임 아이템 뽑기, ‘찔끔 대책’이 화 불렀다 게임시장관리자 2018.04.03 543
48 사라지지 않는 사이버 노름판 게임시장관리자 2019.05.15 538
47 ‘4400억원대 불법 도박사이트’ 개발·운영 일당 무더기 적발 게임시장관리자 2018.12.05 537
46 ‘제2의 바다이야기’ 황금성 수백억원 탈세 의혹 게임시장관리자 2018.08.14 531
45 검찰, 뒷돈 받고 불법오락실에 단속정보 흘려준 경찰 2명 기소 게임시장관리자 2018.07.03 529
44 게임 규제 무엇이 풀리고, 무엇이 생기나... 게임시장관리자 2019.05.14 522
43 내년부터 오락실 카드결제 가능해진다 페이스북 트위터 게임시장관리자 2018.12.20 521
42 일반게임장 허가받아 성인게임장 운영한 40대 업주 입건 게임시장관리자 2018.05.01 519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