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시장

로그인

공지사항

게임물관리위원회, ‘등급분류 규정’ 일부개정

[팍스넷뉴스 김경렬 기자] 동일한 게임을 컴퓨터(PC), 모바일 등에서 출시할 때마다 심의 받아야했던 번거로움이 없어진다.

 

게임물관리위원회는 지난 22일 게임물 등급분류 규정 일부개정안을 공포했다. 동일한 내용의 게임물을 PC나 모바일 등 다양한 플랫폼으로 출시할 때 또다시 심사받지 않아도 된다는 것이 골자다. 

 

‘PC온라인 등’으로 등급분류 받은 게임물은 ‘비디오 게임물’과 ‘모바일 게임물’, ‘기타게임물’로도 효력이 있다. 이밖에도 ‘비디오 게임물’로 등급분류 받을 시 ‘모바일 게임물’과 ‘기타게임물’로 효력이 있고 ‘모바일 게임물’로 등급분류 받은 경우 ‘기타게임물’로 간주된다.

 

동일물로 간주된 게임물을 다시 등급분류를 신청할 경우에는 10일 이내 처리해야한다.

 

다만 청소년게임제공업과 일반게임제공업에 제공되는 게임물과 게임과 게임산업 진흥에 관한 법률 제2조의1 2호 가목부터 바목에 해당하는 게임물은 제외된다.

 

이번 개정으로 게임물 구동장치(플랫폼) 경계는 없어지고, 개발사들의 중복 심사에 따른 부담은 줄어들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이번 개정안은 시행일(공포일) 이전에 등급분류 받은 게임물에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23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게임물관리위원회(위원장 이재홍, 이하 게임위)는 개정된 게임위 등급분류 규정을 지난 22일 공포했다.

게임위에 따르면 이번에 ▲등급분류 규정 제4조, 제36조 일부 개정 ▲등급분류 규정 제4조의2 신설 ▲등급분류 규정 부칙(2019. 12. 00.) ▲등급분류 규정 별표6이 신설됐다.

 

 

이중 신설된 제4조의2(등급분류 효력)에는 '새롭게 등급분류 받거나 등급분류 받은 게임물을 다른 플랫폼으로도 이용·제공하려는 경우 별표6의 기준에 따라 기존의 등급분류 효력을 유지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동일한 게임이면 모바일과 PC 버전 따라 별도 심의받지 않아도 되는 근거 규정이 마련된 것. 

또 별표6에 따르면 'PC온라인 등'으로 등급분류 받은 게임물은 '비디오 게임물', '모바일 게임물' 및 '기타게임물'로도 등급분류 효력을 유지하게 된다. 아울러 '비디오 게임물'로 등급분류 받은 게임물은 '모바일 게임물' 및 '기타게임물'로 등급분류 효력을 유지하며 '모바일 게임물'로 등급분류 받은 게임물은 '기타게임물'로 등급분류 효력을 유지한다.

다만 아케이드 게임과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제2조 1의2 가목~바목에 해당하는 게임물 등 등급 분류 체계와 등급 분류 절차가 다른 게임은 제외된다.

지금까지는 동일한 내용의 게임물을 PC, 모바일 등 다양한 플랫폼으로 출시할 경우에는 플랫폼별로 등급 분류 심의를 받아야 해 중복 심의를 받아야 하는 부담이 있었다.

넥슨의 경우 모바일 게임 'V4'의 PC 버전 클라이언트를 게임위로부터 별도 심의를 받은 후 출시하기도 했다. 그러나 관련 규정이 바뀌면서 게임사들은 부담을 덜게 됐다.

이에 따라 모바일 게임을 PC에서 플레이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크로스 플레이 방식 또한 한층 활성화될 전망이다. 

최근 모바일 게임을 앱플레이어를 활용해 PC에서 플레이하는 게임 이용자가 늘어나면서 신작 모바일 게임을 PC 클라이언트로도 선보이거나 자체 앱플레이어를 내는 사례가 늘고 있다. 넥슨의 V4를 비롯해 엔씨소프트의 '리니지2M' 및 기타 중국 게임들을 중심으로 이러한 움직임이 본격화되는 추세다. 

한편 이번 게임위 규정은 지난해 10월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주재한 제92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다룬 신산업 현장 애로 규제혁신 방안 33건을 확정하면서 비롯됐다.

당시 회의는 신산업 현장에서 새롭게 대두되는 신산업, 신기술 관련 업계의 애로를 청취했고 이중 게임물의 중복 심의가 안건에 오른 바 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스마트폰에서 앱 개인설정 하는법 keny50 2017.08.05 4978
공지 업계 최초로 오락기앱 출시 keny50 2017.08.04 4425
공지 내글을 카카오톡으로 상대방에게 보내는법 keny50 2017.08.02 4893
공지 쪽지로 상대방에게 보내는법 keny50 2017.08.02 4269
공지 게임시장 앱 사용법 keny50 2017.08.02 4351
261 오락실 '똑딱이' 적발되면 즉시 영업정지... 최대 폐쇄도 가능 게임시장관리자 2020.07.20 757
260 스포츠 베팅 게임 '합법화' 시대 게임시장관리자 2020.07.11 569
259 똑딱이 단속시 행정처벌 기준 게임시장관리자 2020.05.06 1528
258 '사행성 조장', 오락실 '똑딱이' 앞으로 못 쓴다 file 게임시장관리자 2020.04.01 1429
257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전부개정법률안 file 게임시장관리자 2020.03.06 1218
256 "韓 오락실 부활하려면 레스토랑 기능 결합 등 혁신 필요" 게임시장관리자 2020.02.20 1095
255 게임산업법 개정안 논란 게임시장관리자 2020.02.20 965
» 플랫폼별 게임 중복심의 안한다 게임시장관리자 2020.01.28 891
253 빌린 기계로 불법 게임장 운영…법원 "몰수한 게임기 돌려줘야" 게임시장관리자 2020.01.07 755
252 김해창 한컴산 회장 "오락실 사행성, 똑딱이 아닌 행정력 부재 탓" 게임시장관리자 2020.01.07 1008
251 '똑딱이' 금지법 입법예고...불법 오락실 직격탄 맞나 게임시장관리자 2019.11.29 1319
250 또 고개 드나… 경북 북부에 ‘바다이야기 시즌2’ 게임시장관리자 2019.10.30 1031
249 [아유경제_문화] 문체부, 음란물 및 사행성 게임물 신규 차단프로그램 공모 나서 게임시장관리자 2019.10.30 855
248 [블록체인이 바꾸는 세상] 결제… “환전 없이 세계 어디서나 거래” 게임시장관리자 2019.10.30 1144
247 게임물관리위원회 “불법게임장 단속 강화해 나갈것” 게임시장관리자 2019.10.08 1071
246 '형님' '아우'…비리 경찰 공소장 보니 영화서나 볼 일들이 게임시장관리자 2019.10.08 704
245 아들통해 불법오락실 단속정보 흘린 경찰관 게임시장관리자 2019.08.19 931
244 "홍채도 못 믿겠다"…정부·성인오락실 줄다리기 팽팽 게임시장관리자 2019.08.19 947
243 제주서 끊이지 않는 사행성 불법게임장 게임시장관리자 2019.08.19 926
242 PC온라인 게임 성인 결제한도 폐지 확정 게임시장관리자 2019.06.26 849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