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시장

로그인

공지사항

 

오락 아닌 사행게임 판정 난 인형뽑기방
 

지난해 4월 13일 정부세종청사 문화체육관광부 앞. 1,000여명의 인파가 일제히 “인형 뽑기 게임에 사행성이 웬 말이냐”, “소자본 생계사업 생존권을 보장하라”는 구호를 외치기 시작했다. 이들은 서울·부산·대구·광주 등지에서 버스까지 대절해 모여든 ‘인형뽑기방’ 업주들로 “경품(인형) 가격 상한선을 현행 5,000원에서 최소 1만원 이상으로 올려달라”고 주장했다.  

당시 전국 인형뽑기방(2,428곳) 가운데 40%에 달하는 업주들이 빨간 띠를 두르고 ‘생존권 보장’ 시위에 나서게 된 도화선은 2016년 12월 말 개정된 관광진흥법 시행령이었다. 기존 인형뽑기방 업주들은 관광진흥법에 따라 시설을 갖추고 지방자치단체장에게 신고만 하면 됐다. 하지만 관광진흥법 시행령 개정에 따라 인형뽑기방은 안전성 검사 대상이 아닌 유기 기구에서 제외되면서 상황이 180도 바뀌었다. 관광진흥법상 오락 기기에서 배제되면서 게임산업법 규제 대상으로 지정된 것이다. 이는 게임 난이도 조작, 고가경품 제공 등 인형 뽑기 사행성 논란 제기 후 조치였다. 

기존 신고에서 허가제로 바뀌면서 업주들은 지난해 12월 말까지 게임제공업 허가를 받지 않으면 인형뽑기 기구를 이전 또는 폐쇄해야 했다. 또 주거지역 내 영업도 금지됐다. 인형뽑기방이 게임제공업에 해당하는 탓에 경품의 소비자가격도 5,000원 이하의 완구류로 제한됐다. 그 이상의 물품은 사행성을 부추길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운영 시간도 오전 9시에서 밤 12시까지로 제한하고, 청소년들의 출입은 오후 10시까지만 허용된다. 

규제법이 바뀌면서 생긴 변화는 인형뽑기방 업주들의 불만으로 이어지다가 결국 법정 싸움으로 비화했다. 고모씨 등 인형뽑기방 업주 67명이 작년 3월 16일 문체부 법령 개정에 반발하며 “놀이·오락 기구 지정배제를 취소하라”는 소송을 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법원이 “엄격히 규제해야 한 대상”이라며 문체부 쪽 손을 들어주면서 사태는 일단락됐다. 서울행정법원 행정2부(윤경아 부장판사)는 고씨 등 인형 뽑기 사업자 67명이 “인형뽑기방의 유기기구 지정배제 및 기타유원시설허가취소 처분을 취소해달라”며 문체부 장관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원고 청구를 기각했다고 21일 밝혔다. 모조품 양산·사행성 등 문제가 있는 만큼 엄격히 규제해야 하는 대상이라는 판단에서다.  

사업자들은 소송에서 “인형 뽑기가 특별히 사행성이나 안전 위험성이 없는데도 새 시행 규칙은 각종 의무를 부과하고 있다”고 주장했으나 법원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오히려 재판부는 “최근 학교 주변과 번화가에 인형뽑기방이 많이 생겼고 확률 조작과 중독성 같은 사행성 문제와 유명 인형 브랜드 모조품 양산처럼 여러 논란이 있었다”며 “규제를 엄격히 해서 피해를 방지해야 할 공익상 필요가 사업자들의 이익보다 우위에 있다”고 판결 이유를 설명했다.  

/안현덕·이종혁기자 alwa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출처 : http://www.sedaily.com/NewsView/1RUIJOIU8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스마트폰에서 앱 개인설정 하는법 keny50 2017.08.05 1490
공지 업계 최초로 오락기앱 출시 keny50 2017.08.04 1429
공지 내글을 카카오톡으로 상대방에게 보내는법 keny50 2017.08.02 1439
공지 쪽지로 상대방에게 보내는법 keny50 2017.08.02 1344
공지 게임시장 앱 사용법 keny50 2017.08.02 1330
100 인터넷 도박사이트 운영, 2억 챙긴 7명 검거 게임시장관리자 2018.01.31 296
99 청소년까지 한탕주의…'무방비' 온라인 도박 도마 위 게임시장관리자 2018.01.31 261
98 [이슈체크] "10배 벌었대" 인터넷 도박까지…한탕주의 확산 게임시장관리자 2018.01.29 211
97 위대한, 성인오락실 업주 납치·감금 사건 연루 "집단폭행…외제차 2대 강탈" 게임시장관리자 2018.01.28 244
96 [사설] 웹보드게임을 어찌 볼 것인가 게임시장관리자 2018.01.27 266
95 도박이 된 가상베팅게임들, 환전에 10분도 안걸려 게임시장관리자 2018.01.26 369
94 거제경찰서, 불법영업 게임장 실업주 구속 게임시장관리자 2018.01.26 237
93 게이머에게 비트코인 지급하자…게임위 "하지마" 게임시장관리자 2018.01.25 246
92 [칼럼] 게임업계의 확률형 아이템, 이대로 좋은가 게임시장관리자 2018.01.25 245
91 중국·부산에 사무실 차려두고 불법 도박 사이트 운영한 일당 검거 게임시장관리자 2018.01.23 298
90 파주시, 게임제공업소 실태 일제점검 게임시장관리자 2018.01.23 262
89 [르포] 가상화폐 '논란', 노무현 ‘바다이야기’와 비슷한가 게임시장관리자 2018.01.22 271
» 오락 아닌 사행게임 판정 난 인형뽑기방 게임시장관리자 2018.01.22 296
87 가상화폐 시장 뛰어든 게임업계…'사행성' 확산 우려도 게임시장관리자 2018.01.18 260
86 강원랜드서 230억 날린 남자 "물어내라" 게임시장관리자 2018.01.17 256
85 암호화폐 정책 뒤에 어른거리는 '바다이야기 포비아' [출처: 중앙일보] 암호화폐 정책 뒤에 어른거리는 '바다이야기 포비아' 게임시장관리자 2018.01.17 288
84 진주경찰서 불법게임장 적발 게임시장관리자 2018.01.15 281
83 추억의 사다리 게임, 청소년 주머니 노린다 게임시장관리자 2018.01.13 256
82 사건 연루 경찰 무혐의에 징계는 제각각 게임시장관리자 2018.01.13 272
81 강원랜드, 불법 도박 신고포상금 최고 1500만원 지급 게임시장관리자 2018.01.12 290
Close